다트정보 다트역사

다트역사

다트역사

전쟁 중 여가시간을 활과 화살로 놀이를 한 것이 다트의 기원

영국은 백년전쟁(1339~1453)이 끝나고 튜더 왕조시대가 되면서 영국에서는
무기였던 화살을 짧게 자르고, 활 대신에 맨손으로 던지는 현재의 다트형태가
등장하게 되었습니다.
그 당시에는 현재의 다트보드 대신에 비워져 있는 와인 통나무를 사용했다고
합니다. 그리고 점차 이 와인 통나무도 두껍게 둥글게 짤라 사용하게 되면서
자연적으로 통나무가 마르면서 표면에 방사형의 균열이 생기고 이것이 자연적인
나이테와 어우러져 현재의 다트보드와 비슷한 영역(area)을 가진 다트보드가
된 것입니다.

득점방식 도입, 규칙 제정 시작으로 현 다트보드 원형 완성

이때부터 득점(score)방식이 더욱 다트의 재미를 더 해주었습니다.
그러나, 그 당시만 하더라도 다트보드는 방사균열과 나이테로 이루어진 천연목재를 사용하여 나라마다 다른 득점 방식을
가지고 있었습니다.
이것을 1896년 브라이언 검린이라는 영국인은 다트보드에 득점 구분을 할 수 있는 숫자를 표시하면서 규칙(rule)도 만들기
시작하여 현재의 다트보드의 원형이 완성되었습니다.